포인트순 글등록순 새내기
ABD 5  
july7821 5  
유자 4  
flowert 2  
5 천사번개 2  
cache update : 30 minute

  전체방문 : 142,544
  오늘방문 : 36
  어제방문 : 78
  전체글등록 : 4,094
  오늘글등록 : 0
  전체답변글 : 110
  댓글및쪽글 : 493   


작성자 열린지기
작성일 2004-11-28 (일) 13:47
Link#1 20040105_37_01.jpg (Down:48)
ㆍ추천: 0  ㆍ조회: 1135      
IP:
안나…소망중에 인내로 메시야 기다려

오늘도 기도하네/오늘도 기다리네/아기 예수 이 땅에 오기까지/오랜 기다림 있었으니

그 숱한 기다림 속에/믿음의 한 여인 있었으니/성전에서 밤낮으로/금식하며 기도하는/여 선지자 안나라

시집온지 일곱 해만에/남편을 여의고/여든 네 살이 되도록/오직 주님만을 영적 신랑으로 모시며/온 이스라엘이 목 타게 기다리던/인류의 메시아/그분이 오시기를 간절히 기다리고 있었다

그 오랜 기도의 낮과 밤/그 긴긴 영적 목마름의 세월과 세월/안나의 기다림은 다함이 없었어라

기뻐하라 안나여/아기 예수가 성전으로 들어오는도다/하나님의 크신 은총이 그대에게 임했도다/마침내 메시아 예수를 보았으니/그 감격에 겨워 하나님께 감사하고/그 기쁨에 겨워 메시아를 증거하였네

오늘 우리도/메시아를 기다리네/다시 오실 예수 그리스도를 기다리네

기다림의 세월/기다림의 자세/안나에게서 진정 배워야 하리

안나 ― 메시아를 기다리고 메시아를 만나고

메시아 예수를 기다리다

안나는 아셀 지파에 소속된 바누엘의 딸로서 모든 이스라엘 사람들이 메시아를 기다리던 주전 1세기 말엽부터 주후 1세기 초엽까지 여 선지자로 활동한 인물이다. ‘안나’라는 이름은 히브리어 ‘한나’의 헬라식 표기인데 그 뜻은 ‘은총’이다. 이 이름은 본래 사무엘의 어머니로 알려져 있는 ‘한나’와 같은 이름이다.

안나는 결혼후 7년만에 남편과 사별하고 무려 84세가 될 때까지 독신으로 지내면서 예루살렘 성전에서 금식하며 주야로 기도하는 절제와 경건의 삶을 살았다. 그런 안나에게 있어서 유일한 소망은 살아 생전에 메시아를 직접 보는 것이었다. 여 선지자였던 그녀는 구약에서 거듭 약속된,인류의 구원자 메시아(Messiah)를 굳게 믿고 메시아를 간절히 기다리고 있었다. 그러므로 메시아를 만나는 것! 그것은 의심할 바 없이 안나의 오랜 기도 제목이요,유일한 소망이었을 것이다.

메시아 예수를 만나다

‘은총’이라는 안나의 이름 뜻 그대로 마침내 안나에게 하나님의 은총이 임했다. 예수가 태어난지 8일째 되던 날,예수의 부모는 모세 율법의 결례를 좇아 아기에게 할례를 시행하기 위해 아기 예수를 안고 예루살렘 성전으로 올라갔다. 그 때 매일같이 메시아를 기다리면서 성전에서 금식하고 기도하던 안나는 그 아기를 보자 성령의 감동으로 그가 바로 소망 중에 그토록 기다리던 메시아 예수임을 알아차렸다.

안나의 기쁨이란! 그토록 오랜 세월동안 기다리고 기다리던 메시아 예수를 자신의 두 눈으로 직접 보게 된 안나는 억제할 수 없는 영혼의 감격으로 하나님께 감사를 드렸다. 뿐만 아니라 예루살렘의 모든 사람들에게 그 아기가 바로 구약의 선지자들이 거듭 예언했고 이스라엘 백성들이 오랜 세월동안 기다려왔던 소망의 메시아임을 힘써 증거했다.

소망 중에 인내로써 기다리는 삶

안나의 삶은 소망 중에 인내로써 메시아를 오래 기다리는 삶이었다. 하나님은 그런 안나의 기다림을 귀하게 보시고 큰 은총을 베푸셔서 마침내 메시아 예수를 만날 수 있도록 섭리하셨다. 그렇다면 오늘날 우리는 무엇을 기다려야 할 것인가? 안나처럼 또다시 메시아를 기다려야 한다. 다시 말해 인류를 구원하기 위한 초림의 메시아가 아니라 인류의 심판자로서 사단의 세력을 멸하고 택한 백성을 천국으로 인도해 들이실 ‘재림의 메시아’를 오늘도 간절히 기다려야 할 것이다.

김영진 <성서원 회장>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22 오네시모…달아난 노예,바울의 ‘심복’되다 [1] 열린지기 2004-11-28 3448
121 빌레몬 - 주인 재물 훔쳐 달아난 노예 용서 열린지기 2004-11-28 2454
120 디도…바울의 오른팔…‘문제교회’해결사 열린지기 2004-11-28 2613
119 디모데… 바울 도와 초대교회를 일으키다 열린지기 2004-11-28 2303
118 뵈뵈…바울사도에 헌신…‘로마서’전달 영예 열린지기 2004-11-28 2293
117 유두고 - 졸음에 죽었다가 이적으로 살아났다 열린지기 2004-11-28 2612
116 아볼로… 천막제조 무명 부부에게 복음 배워 열린지기 2004-11-28 2150
115 루디아… 자신의 집 내놔 유럽 첫 교회 세워 열린지기 2004-11-28 2695
114 로데… 순수한 믿음의 꽃으로 핀 ‘장미 소녀’ 열린지기 2004-11-28 2418
113 고넬료…하나님의 품에 안긴 로마군의 장교 열린지기 2004-11-28 2313
112 도르가…가난한 이웃 사랑의 옷을 짓다 열린지기 2004-11-28 2326
111 실라 - 바울·베드로 사역도운 ‘특급 조연’ 열린지기 2004-11-28 2239
110 바울…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푯대를 향하여 열린지기 2004-11-28 2299
109 스데반…“주여,이 죄를 저들에게 돌리지 마옵소서” 열린지기 2004-11-28 2327
108 아나니아와 삽비라…성령을 속이려다 혼이 떠나 죽다 열린지기 2004-11-28 2208
107 바나바… 따뜻한 격려·구제, 신앙인의 표상 열린지기 2004-11-28 2156
106 막달라 마리아… 끝까지 주님 섬겨 부활 첫 증인 열린지기 2004-11-28 2113
105 살로메… 갈릴리서 골고다까지 예수 섬겨 열린지기 2004-11-28 2018
104 바라바…유대인이 선택한 욕망의 지도자 열린지기 2004-11-28 2164
103 바디매오…크게 외쳐라 “다윗의 자손 예수여” 열린지기 2004-11-28 2278
102 삭개오…뽕나무 오른 열정으로 구원을 얻다 열린지기 2004-11-28 2598
101 마리아…그 발치에서 말씀 듣고, 그 발에 향유 붓고 열린지기 2004-11-28 2023
100 마르다…그대,바쁜 일손 멈추고 주님께 오라 열린지기 2004-11-28 1906
99 나사로…세상에서 슬픈 자, 천국에서 복된 자 열린지기 2004-11-28 2010
98 요안나…병 고침 받고 평생 복음 봉사자로 열린지기 2004-11-28 2379
97 누가…예수와 사도의 행적을 기록하다 열린지기 2004-11-28 1106
96 마가…복음사역 돕고 재물 함께 나누고 열린지기 2004-11-28 1198
95 가룟 유다…은 30냥에 예수를 버린 ‘멸망의 자식’ 열린지기 2004-11-28 1419
94 마태…세리의 손이 거룩한 손 되었도다 열린지기 2004-11-28 1253
93 도마…남다른 용맹·의리 돋보인 사나이 열린지기 2004-11-28 1157
92 니고데모…바리새인불구 예수께 진리 간구 열린지기 2004-11-28 1233
91 나다니엘…조국의 현실 아파한 참회의론자 열린지기 2004-11-28 1193
90 빌립… 한때는 믿음보다 이성 앞세워 열린지기 2004-11-28 1195
89 사도 요한…예수께 받은사랑,성도에 베풀어 열린지기 2004-11-28 1092
88 야고보…우레처럼 급한 혈기 가졌지만… 열린지기 2004-11-28 1097
87 안드레…복음서 봉사현장에 언제나 언급 열린지기 2004-11-28 1138
86 베드로…“사람을 낚는 어부가 되라”절대 순종 열린지기 2004-11-28 1270
85 안나…소망중에 인내로 메시야 기다려 열린지기 2004-11-28 1135
84 침례 요한…메시아의 길 준비…고귀한 선지자 열린지기 2004-11-28 1107
83 요셉…믿음·순종으로 예수 부친되는 축복 열린지기 2004-11-28 1123
82 마리아…예수의 어머니 ‘가장 복된 여인’ 열린지기 2004-11-28 1080
81 엘리사벳…샤가라 아내로 세례 요한의 모친 열린지기 2004-11-28 1245
80 사가랴…암울한 시대 말씀따라 산 의인 열린지기 2004-11-28 1120
79 에스라…말씀으로 유대민족 회개·개혁시켰다 열린지기 2004-11-28 1258
78 에스더…신앙의 용기로 이스라엘을 구하다 열린지기 2004-11-28 1266
77 모르드개…오만한 권세 물리쳐 동족을 구하라 열린지기 2004-11-28 1208
76 학개…“일어나, 다시 성전을 건축하라” 열린지기 2004-11-28 1183
75 스룹바벨…성전 재건 온힘…영원한 ‘구원의 상징’ 열린지기 2004-11-28 1412
74 시드기야…말씀보다 현실 좇다 비참한 최후 열린지기 2004-11-28 1307
73 에스겔…유다멸망때 이스라엘의 재건 소망전해 열린지기 2004-11-28 883
123

Copyright ⓒ 2007.6 Openprayer All rights reserved 열린지기 공식 E-mail =>openprayer@hanmail.net

열린기도실은 예수님의 재림을 기다리며 선교하는 이들의 기도공간이 되기를 소망합니다. 연락:010-5356-86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