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인트순 글등록순 새내기
ABD 5  
july7821 5  
유자 4  
flowert 2  
5 천사번개 2  
cache update : 30 minute

  전체방문 : 134,728
  오늘방문 : 83
  어제방문 : 113
  전체글등록 : 4,094
  오늘글등록 : 0
  전체답변글 : 110
  댓글및쪽글 : 457   


작성자 열린지기
작성일 2004-11-28 (일) 21:05
Link#1 20040419_38_01.jpg (Down:125)
ㆍ추천: 0  ㆍ조회: 1886      
IP:
마르다…그대,바쁜 일손 멈추고 주님께 오라

집안일로 분주한 마르다

주후 1세기의 이스라엘 땅 베다니라는 촌락에 세 남매가 사이좋게 살고 있었다. 마르다와 마리아 자매,그리고 오라비 나사로가 그들이었다. 주님은 이들 세 남매를 무척 아끼고 사랑했다. 세 남매가 예수를 즐겨 따랐고 순수한 마음으로 헌신했기 때문이었다. 세 남매 중 마르다는 집안일을 도맡아 함으로써 실질적인 가장의 역할을 감당했다.

특히 그녀는 활동적인 성격으로 손님 접대를 잘하고 봉사하는 일을 즐겼다. 언젠가 예수님은 마르다의 초청을 받고 그녀의 집을 찾았다. 마르다는 주님과 그분의 제자들을 대접할 수 있게 되어서 무척 기뻤다. 그래서 마르다는 정성을 다하여 많은 것을 준비하느라 애쓰고 수고했다.

할 것은 너무도 많은데 시간은 별로 없었다. 이것도 해야 하고,저것도 만들어야 하고 마르다는 정신없이 바쁘게 움직였다. 그런데 자신을 도와서 일을 거들어야 할 동생 마리아가 보이지 않았다. “이렇게 바쁜데 얘는 도대체 어딜 갔지?”

말씀 듣기에 소홀했던 마르다

그 시간에 마리아는 안방에서 주님 발치에 다소곳이 앉아 열심히 말씀을 듣고 있었다. 마르다는 그런 동생이 무척 야속했다. 그래서 주님께 부탁한다.“주여,내 동생으로 저를 도와주라 하소서”(눅 10:40) 마르다는 주님이 응당 자신의 부탁을 들어줄 줄 알았다. “그래 마리아야,나가서 언니 좀 도와주려무나. 혼자서 얼마나 바쁘겠느냐”하면서 말이다.

그런데 마르다의 이런 예상은 완전히 빗나갔다. 오히려 주님은 마르다를 조용히 나무라셨다. “네가 너무 많은 일로 염려하는구나. 몇 가지만 하든지 혹은 한 가지만 해도 족하도다.” 말하자면 음식 준비는 적당히 하고 마르다도 빨리 들어와 마리아처럼 말씀을 들으라는 의미였다. 마르다는 덜 좋은 것을 위해 더 좋은 것을 놓치면서 스스로 힘들고 바쁘게 자신의 몸을 정신없이 움직였던 것이다.

그대,바쁜 일손 멈추고 말씀 앞으로 나오라

마르다를 향한 주님의 말씀은 우리로 하여금 많은 것을 생각하게 만든다. 손님이 오면 접대를 위해서 바쁘게 움직이는 것이 정상이 아닌가? 그런데 바쁘게 움직인 마르다는 왜 훈계를 받고 안방에 앉아 말씀을 들은 마리아는 왜 칭찬을 받았는가?

주님은 우리가 ‘음식’에 너무 많은 시간을 빼앗기는 것을 원치 않으신다. 시간을 아껴 ‘말씀’ 듣기를 원하신다. 육신의 양식보다 영혼의 양식을 훨씬 귀하게 보신다. 그러므로 이제 우리는 세상일로 바쁜 걸음을 멈추자. 영혼의 양식을 주실 주님은 안방에 계신데 바깥에서만 계속 바쁘게 서성거리지 말자. 그대,세상일에 바쁜 일손 잠시 멈추고 주님께 나오라. 나와서 생명의 말씀을 귀담아 들어라!

준비하는 일이 많아 마음이 분주한지라

<바쁘게 봉사한 헌신적인 여인 - 마르다>

유대 땅 베다니 마을의 마르다,/곤하신 우리 주님 영접했네/무엇을 만들어 대접할까/어떤 말씀을 들려주실까 /안방에서 부엌으로 들락날락/부엌에서 안방으로 허둥지둥

그 마음 오죽 바빴으면/주님 발아래 다소곳이 앉아/주님 가르침 듣고 있는 동생 마리아를 보고/

“주여, 내 동생으로 저를 도와주라 하소서”하며/주님께 부탁했을까

그때에 우리 주님,/“마르다야, 마르다야” 자상하게 부르며/인자한 미소로 대답했네/“네가 너무 많은 일로 염려하고 근심하도다,/몇 가지만 하든지 혹은 한 가지만 해도 족하도다”

마르다여/주님을 향한 그 정성, 그 손길 어찌 모를까/주님 또한 그대 정성 있어 곤한 육신 편히 쉬었으리/그대의 지극한 정성 기억하고/죽은 오라비 나사로를 다시 일으켜 주었으리

하지만 마르다여, 주님의 말씀 꼭 기억하라/음식 준비, 집안 청소와 빨래…/이런 일들로 너무 염려하고 근심하지 마라

이제 마르다여,/세상일에 젖은 손을 닦아 내고,/육신 일로 묻힌 먼지 털어 낸 후/주님의 발아래 앉으라/주님께 영혼의 양식 배불리 받아먹으라

김영진 <성서원 회장>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22 오네시모…달아난 노예,바울의 ‘심복’되다 [1] 열린지기 2004-11-28 3377
121 빌레몬 - 주인 재물 훔쳐 달아난 노예 용서 열린지기 2004-11-28 2432
120 디도…바울의 오른팔…‘문제교회’해결사 열린지기 2004-11-28 2588
119 디모데… 바울 도와 초대교회를 일으키다 열린지기 2004-11-28 2262
118 뵈뵈…바울사도에 헌신…‘로마서’전달 영예 열린지기 2004-11-28 2249
117 유두고 - 졸음에 죽었다가 이적으로 살아났다 열린지기 2004-11-28 2583
116 아볼로… 천막제조 무명 부부에게 복음 배워 열린지기 2004-11-28 2123
115 루디아… 자신의 집 내놔 유럽 첫 교회 세워 열린지기 2004-11-28 2667
114 로데… 순수한 믿음의 꽃으로 핀 ‘장미 소녀’ 열린지기 2004-11-28 2372
113 고넬료…하나님의 품에 안긴 로마군의 장교 열린지기 2004-11-28 2287
112 도르가…가난한 이웃 사랑의 옷을 짓다 열린지기 2004-11-28 2301
111 실라 - 바울·베드로 사역도운 ‘특급 조연’ 열린지기 2004-11-28 2199
110 바울…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푯대를 향하여 열린지기 2004-11-28 2272
109 스데반…“주여,이 죄를 저들에게 돌리지 마옵소서” 열린지기 2004-11-28 2291
108 아나니아와 삽비라…성령을 속이려다 혼이 떠나 죽다 열린지기 2004-11-28 2136
107 바나바… 따뜻한 격려·구제, 신앙인의 표상 열린지기 2004-11-28 2141
106 막달라 마리아… 끝까지 주님 섬겨 부활 첫 증인 열린지기 2004-11-28 2081
105 살로메… 갈릴리서 골고다까지 예수 섬겨 열린지기 2004-11-28 1988
104 바라바…유대인이 선택한 욕망의 지도자 열린지기 2004-11-28 2140
103 바디매오…크게 외쳐라 “다윗의 자손 예수여” 열린지기 2004-11-28 2225
102 삭개오…뽕나무 오른 열정으로 구원을 얻다 열린지기 2004-11-28 2517
101 마리아…그 발치에서 말씀 듣고, 그 발에 향유 붓고 열린지기 2004-11-28 1998
100 마르다…그대,바쁜 일손 멈추고 주님께 오라 열린지기 2004-11-28 1886
99 나사로…세상에서 슬픈 자, 천국에서 복된 자 열린지기 2004-11-28 1990
98 요안나…병 고침 받고 평생 복음 봉사자로 열린지기 2004-11-28 2357
97 누가…예수와 사도의 행적을 기록하다 열린지기 2004-11-28 1094
96 마가…복음사역 돕고 재물 함께 나누고 열린지기 2004-11-28 1180
95 가룟 유다…은 30냥에 예수를 버린 ‘멸망의 자식’ 열린지기 2004-11-28 1372
94 마태…세리의 손이 거룩한 손 되었도다 열린지기 2004-11-28 1226
93 도마…남다른 용맹·의리 돋보인 사나이 열린지기 2004-11-28 1144
92 니고데모…바리새인불구 예수께 진리 간구 열린지기 2004-11-28 1210
91 나다니엘…조국의 현실 아파한 참회의론자 열린지기 2004-11-28 1183
90 빌립… 한때는 믿음보다 이성 앞세워 열린지기 2004-11-28 1178
89 사도 요한…예수께 받은사랑,성도에 베풀어 열린지기 2004-11-28 1083
88 야고보…우레처럼 급한 혈기 가졌지만… 열린지기 2004-11-28 1079
87 안드레…복음서 봉사현장에 언제나 언급 열린지기 2004-11-28 1123
86 베드로…“사람을 낚는 어부가 되라”절대 순종 열린지기 2004-11-28 1250
85 안나…소망중에 인내로 메시야 기다려 열린지기 2004-11-28 1123
84 침례 요한…메시아의 길 준비…고귀한 선지자 열린지기 2004-11-28 1093
83 요셉…믿음·순종으로 예수 부친되는 축복 열린지기 2004-11-28 1110
82 마리아…예수의 어머니 ‘가장 복된 여인’ 열린지기 2004-11-28 1056
81 엘리사벳…샤가라 아내로 세례 요한의 모친 열린지기 2004-11-28 1226
80 사가랴…암울한 시대 말씀따라 산 의인 열린지기 2004-11-28 1105
79 에스라…말씀으로 유대민족 회개·개혁시켰다 열린지기 2004-11-28 1225
78 에스더…신앙의 용기로 이스라엘을 구하다 열린지기 2004-11-28 1238
77 모르드개…오만한 권세 물리쳐 동족을 구하라 열린지기 2004-11-28 1191
76 학개…“일어나, 다시 성전을 건축하라” 열린지기 2004-11-28 1169
75 스룹바벨…성전 재건 온힘…영원한 ‘구원의 상징’ 열린지기 2004-11-28 1358
74 시드기야…말씀보다 현실 좇다 비참한 최후 열린지기 2004-11-28 1277
73 에스겔…유다멸망때 이스라엘의 재건 소망전해 열린지기 2004-11-28 873
123

Copyright ⓒ 2007.6 Openprayer All rights reserved 열린지기 공식 E-mail =>openprayer@hanmail.net

열린기도실은 예수님의 재림을 기다리며 선교하는 이들의 기도공간이 되기를 소망합니다. 연락:010-5356-8669